2023-10-03 (화)

행정안전부, 부천시 3개구청 및 37개동 복원 확정

기사등록 : 2023-05-21 18:20  Ι  최종수정 : 2023-05-21 18:27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오는 2024년 1월부터 실시예정

전국에서 처음으로 부천시 원미·소사·오정 등 3개 일반구가 지난 2016년 폐지된지 8년 만에 부활이 확정됐다.

 

 

지난 19일 행정안전부는 부천시의 행정구역 변경안을 승인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승인에 따라 부천시는 3개 일반구와 37개(당초 36개동에서 옥길동 추가) 행정동 체제로 변경해 내년 1월부터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오는 22일 오전 9시 부천시청 브리핑룸에서 3개구청 및 37개 일반동 복원에 대해 기자회견을 연다.

부천시는 지난 2016년 7월부터 2019년까지 광역동제(행정복지센터)를 실시를 위해 행정개편을 추진해 2-4개의 인접동을 하나로 묶어 10개 행정복지센터로 운영했다.

이로 인해 시민들은 거주지에서 거리가 먼 광역동에서 행정서비스를 받아야 하는 불편과 민원 처리 기간도 증가로 각종 민원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주민자치회 등 동 단위 주민단체가 축소됨에 따라 민·관 소통이 약화됐다는 평가도 나왔다.
 
이에 부천시는 2016년 7월 이전의 일반구로 되돌아가는 안과 2016년 7월부터 2년여 간 실시해온 책임 읍면동제로 전환하는 안을 놓고 시민 설문조사를 진행했으며, 부천시의회 의결 후 2022년 12월 경기도를 거쳐 행안부에 3개 일반구 설치 승인을 요청했다.

'지방자치법'에 따라 인구 50만명 이상의 시(특별자치시 제외)는 행안부 장관의 승인을 받아 일반구를 둘 수 있다.

행안부 관계자는 "부천시가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28년간 해온 일반구 체계를 더 원한다는 주민 다수의 의견을 수렴해 설치 승인을 요청해왔다"면서 "7년 전 일반구를 폐지한 것도 원상복구를 한 것도 전국 지자체 중 첫 사례로, 시의회의 조례 의결을 거쳐 일반구를 둘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부천시는 3개 일반구와 37개 행정동에 각각 스마트·복지·안전 기능을 현장 중심으로 배분한 '스마트복지안전공동체 모델'을 구현한다는 계획으로 현장의 복지·안전 서비스가 제대로 전달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기존 4급 직위를 22개에서 13개로 축소하고 나머지는 5급 직급으로 전환한다.

최훈 행안부 지방자치균형발전실장은 "이번 부천시 3개 일반구·37개 행정동 체제 전환을 통해 부천시만의 스마트복지안전공동체 모델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주민의 수요에 적극 대응해 효율적이고 선진화된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천시는 지난 2016년 7월 4일 기존 원미, 소사, 오정구청을 폐지하고 2019년 7월 1일 36개동 폐지 및 10개 광역동(행정복지센터)로 행정을 개편한 바 있다.
박은주 기자
ⓒ 부천e뉴스(www.bucheone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부천시 중동 1160-3 필레오트윈파크 2동 302-1호   Ι  대표전화 : 032-326-2600-1  Ι  팩스 : 032-326-6633
사업자등록번호 : 203-25-54466  Ι  대표 : 박은주  Ι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2021-04-22  Ι  등록일 : 경기 아 52863  Ι  발행·편집인 : 박은주  Ι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은주
부천e뉴스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부천e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