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경기도 공공영역, ‘성별통계’ 인식 확대 필요”

기사등록 : 2022-11-03 10:01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경기도 보고통계 자료 중 성별통계로 생산되지 않은 자료가 많아 개선이 필요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여성가족재단은 3일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보고통계의 성별통계 현황 및 개선방안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성별통계’(gender statistics)는 여성과 남성의 성별을 분리한 통계로, 성별에 따른 성인지적 정책추진의 기초자료를 마련하기 위한 통계의 한 영역이다. 

예를 들어 ‘노인일자리’라는 통계가 있으면 일자리사업 참여자의 남과 여를 분리해 통계를 작성하는 것이다.

연구에서는 경기도 공공 행정자료를 제공하는 경기데이터드림(data.gg.go.kr)에 등재된 9개 분야 총 1천200여 건의 자료 중 인적자료인 184건의 자료를 분석했다. 9개 분야는 교통․건설․환경, 가족․보건․복지, 관광․문화․체육, 소방․재난․안전, 농림․축산․해양, 산업․경제, 교육․취업, 도시주택, 조세․법무․행정 등이다.

연구는 전문가 자문단을 통해 성별통계 생산 가능성과 필요성 등을 고려해 통계 184건의 96.2%인 177건이 내용상 성별통계 생산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를 다시 분석한 결과 177건의 78.5%(139건)가 성별통계를 생산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분야별로 가족․보건․복지 분야 통계 110건 중 92건이, 교육․취업 분야 통계 35건 중 24건이 각각 성별통계를 작성하지 않았다.

이에 연구에서는 경기도 행정영역의 성별통계의 생산과 활용을 높이기 위한 개선방안으로 ▲경기데이터드림에 등재된 성별통계 자료에 대한 홍보와 접근성 강화 ▲경기도여성가족재단이 운영하는 ‘공무원 성인지교육 과정’에 경기도 자료를 활용한 ‘성별통계 이해교육’ 개설 등을 제안했다.

연구를 진행한 이나련 경기도여성가족재단 연구위원은 “여성과 남성 모두의 정책 필요를 고려하는 것이 정책추진의 효용을 높일 수 있다는 인식이 부족해 성별통계가 활발하게 생산되지 않는 것 같다”며 “경기도에서 성별통계가 우선 필요한 자료생산 기준을 마련하고 자체교육을 통해 인식을 넓히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 부천e뉴스(www.bucheone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부천시 중동 1160-3 필레오트윈파크 2동 302-1호   Ι  대표전화 : 032-326-2600-1  Ι  팩스 : 032-326-6633
사업자등록번호 : 203-25-54466  Ι  대표 : 박은주  Ι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 52863  Ι  등록일 : 2021-04-22  Ι  발행·편집인 : 박은주  Ι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은주
부천e뉴스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부천e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